태그한 김광현의 글러브엔 공이 없었다

마스운영진 0 676


266f60c71648eb1ba491e76d467faa8e_1436461

 

투수가 태그를 했고, 심판이 아웃을 선언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태그한 투수의 글러브엔 공이 없었다.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SK 와이번스전에서 일어난 일이다.

 

상황은 이렇다. 팽팽한 0의 대결이 이어지던 4회말 삼성이 2사후 4번 최형우의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최근 3경기 연속 홈런을 친 박석민의 타석. SK 선발 김광현의 빠른 공을 공략한 박석민의 타구는 내야에 높이 떴다.

워낙 타석 앞에 높이 떠서 포수가 잡는 것이 좋아 보였지만 SK 포수 이재원이 바로 공을 놓쳤다는 신호를 줬다.

1루수 브라운과 3루수 김연훈이 홈쪽으로 뛰어왔고 투수 김광현도 앞으로 뛰어왔다.

누구 하나 자신이 잡겠다고 콜을 하지 못한 사이 타구는 페어지역에 떨어졌다.

이미 박석민은 1루에 도착해 내야안타. 그런데 2루주자 최형우가 보였다.

마침 원바운드된 공을 잡을 시점에 3루를 지나 홈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김광현은 홈으로 오는 최형우를 태그했고 바로 원현식 주심은 아웃을 선언.

최형우는 박석민의 타구가 아웃되는 줄 알고 보통 때처럼 홈까지 열심히 뛰어왔다가 때마침 김광현이

공을 잡아 태그를 한 황당한 시츄에이션으로 끝나는 듯했다.

, ,

Comments

카테고리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49 명
  • 어제 방문자 84 명
  • 최대 방문자 355 명
  • 전체 방문자 224,159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